기사최종편집일 2019-10-18 12:5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K-리그

"대세는 필리페·조규성·오세훈" K리그2, 28R 볼거리 한가득

기사입력 2019.09.17 15:20 / 기사수정 2019.09.17 15:21


[엑스포츠뉴스 허인회 인턴기자] K리그2(2부리그)의 순위 싸움이 치열한 가운데 볼거리가 가득하다. 

'하나원큐 K리그2 2019'가 이번 주중 28라운드로 치열한 순위 싸움을 이어간다. 승강PO 진출경쟁의 마지노선인 4위 자리를 놓고 다투는 아산과 안산, 펠리페와 아슐마토프의 결장을 극복해야 하는 1위 광주. 절정의 골 감각을 자랑하는 안양의 조규성 등 이번 라운드 주요 매치, 팀, 선수를 알아본다.

▲ 매치 오브 라운드 - '쫓는 자' 5위 아산 vs '쫓기는 자' 4위 안산

아산은 이명주, 주세종, 고무열 등 주요 선수들이 전역한 후 최근 4경기 1무 3패로 웃지 못했다. 하지만 아직 포기하긴 이르다. 현재 5위를 기록중인 아산(승점 38)과 플레이오프 진출 자격이 주어지는 4위 안산(승점 42)의 승점 차는 단 4점이고, 이번 라운드에서 맞대결을 벌인다. 아산은 새롭게 꾸려진 선수단이 발을 맞춰가고 있다. 공격포인트 9개(6골, 3도움)로 팀 내 최다 득점과 도움을 책임지고 있는 오세훈에게 거는 기대가 크다. 양 팀은 올 시즌 세 번 만나 1승 1무 1패를 거뒀고, 통산 상대 전적은 7승 2무 2패로 아산이 앞선다. 한편 안양전에서 경고누적으로 결장한 안산의 공격수 빈치씽코가 복귀한다.

▲ 팀 오브 라운드 - 주포 펠리페의 공백을 극복하고 있는 '광주'

광주는 지난 경기에서 아산을 상대로 3-1 승리를 거두며 5경기 무승(4무 1패)의 늪에서 탈출했다. 득점 1위 펠리페와 핵심 수비수 이으뜸이 결장한 가운데 효율적 전술 운영으로 얻은 승점 3점이기에 특히 의미가 깊다. 18일 홈에서 부천을 상대하는 이번 라운드에서도 펠리페와 아슐마토프가 각각 퇴장과 경고 누적으로 결장하기 때문에, 지난 경기에서 데뷔골을 기록한 하칭요 등 뉴페이스들의 활약이 필요하다. 시즌 후반으로 갈수록 파울 트러블, 부상 등 선수들의 전력이탈이 잦은 광주가 난관을 극복하고 1위 자리를 지켜낼 수 있을지가 현재 K리그2의 최대 관심사다.

▲ 플레이어 오브 라운드 - 절정의 골 감각을 보여주고 있는 '조규성(안양)'

조규성은 지난주 일요일 안산과의 '승점 6점짜리' 경기에서 멀티골을 기록하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조규성은 시즌 12골째를 기록하며 펠리페(16골)가 독주하던 득점왕 레이스에도 합류했다. 소속팀 안양과 최근 소집된 U-22 대표팀에서도 공격수 본능을 마음껏 발휘하고 있는 조규성은 18일 수원FC의 골문을 정조준하고 있다. 올해 처음 프로 무대를 밟은 조규성이 2015시즌 당시 충주 소속으로 조석재가 기록한 데뷔 첫해 최다골(19골)의 기록을 넘어설지 축구팬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하나원큐 K리그2 28라운드 경기일정>

■ 9월 17일

대전 : 부산 (19:00, 대전월드컵경기장, 스카이스포츠)

서울 이랜드 : 전남 (19:00, 천안종합운동장, 생활체육TV)

■ 9월 18일

광주 : 부천 (19:30, 광주월드컵경기장)

안양 : 수원FC (19:30, 안양종합운동장, 생활체육TV)

아산 : 안산 (20:00, 이순신종합운동장)

justinwhoi@xportsnews.com  /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