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1-19 00:3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K-리그

부산 노보트니, 구단 역대 최초 '외국인 공격수 해트트릭' 기록

기사입력 2019.09.02 15:18 / 기사수정 2019.09.02 15:19


[엑스포츠뉴스 허인회 인턴기자] 헝가리 출신 노보트니가 부산아이파크의 역대 '외국인 공격수' 중 최초로 해트트릭을 기록했다.

부산은 지난달 31일 오후 7시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서울이랜드FC와의 원정경기에서 3-3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선발 출전한 노보트니는 전반 13, 30, 34분에 3골을 연달아 성공시켜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역대 부산의 '외국인 공격수' 중 '최초'의 해트트릭이다. 2019 K리그2 득점 순위에서도 12골로 2위에 올라섰다.

지금까지 부산 선수가 K리그에서 기록한 해트트릭은 총 13번이다. 1984년 7월 22일 정해원의 첫 번째 해트트릭을 시작으로 이태호, 안정환, 한상운, 임상협, 고경민, 호물로, 노보트니가 해트트릭을 성공시켰다. 정해원과 고경민이 총 3번의 해트트릭을 기록했고, 그 뒤를 이태호(2번)가 잇고 있다.

한국인 공격수들의 활약이 눈에 띄는 가운데 외국인 선수의 해트트릭은 미드필더 호물로와 공격수 노보트니 두 명만이 기록했다. 호물로는 지난 3월 부천과의 경기에서 페널티킥으로만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K리그 최초 페트트릭'을 성공시키기도 했다.

노보트니는 "부산의 역대 외국인 공격수 중 처음으로 해트트릭을 기록해 매우 기쁘다. 경기를 이겼다면 훨씬 좋았을 것이다. 우리 모두가 원하는 승격을 할 수 있도록 최대한 많은 골을 넣어서 팀에 도움이 되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justinwhoi@xportsnews.com / 사진=부산 제공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