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1-19 00:3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K-리그

"승격 위해 이 악물었다" 광주, '상승세' 안산전 필승 각오

기사입력 2019.09.01 15:03 / 기사수정 2019.09.01 15:05


[엑스포츠뉴스 허인회 인턴기자] 광주FC는 1부 리그 승격을 위해 구단주, 감독, 코칭스텝, 선수단 모두가 뭉쳤다.

광주는 1일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안산그리너스와 '하나원큐 K리그2 2019' 26라운드 원정경기를 치른다.

현재 광주는 리그 1위 자리를 지키고 있지만 중압감이 만만치 않다. 득점 1위 펠리페(16골)를 향한 집중견제와 주전 선수들의 징계 및 부상, 상대의 극단적인 수비 등 힘겨운 싸움이 계속되고 있다.

현재 광주의 승점은 52점. 2위 부산과 승점 5점차 리드를 유지하고 있지만 안심할 단계는 아니다. 아직 11경기가 남아있고 부산의 추격이 매섭다. 이에 광주 이용섭 구단주(광주광역시장)까지 팔을 걷어붙였다. 주중 한우파티를 열어 선수단 기 살리기에 나서는 등 K리그1 승격을 위해 온 힘을 쏟고 있다.

박진섭 감독과 코칭스텝, 선수단 역시 팀을 재정비하고 이를 악물었다. 박 감독은 "승점 1점도 좋지만, 승격을 위해서는 결과를 가져 와야 한다. 상대의 견제가 심해질수록 더 많은 훈련을 하고, 무장해 경기에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부주장 여름 역시 "1위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아직 경기가 남아있고, 매 경기가 소중하다. 광주의 모든 선수들이 같은 생각이며 간절한 마음으로 경기에 나서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단비 같은 소식이 있다. 부상으로 빠졌던 측면의 해결사 윌리안이 돌아온다. 화려한 드리블과 기술, 수비가담 능력으로 광주의 공격에 날카로움을 더할 예정이다.

또 리그최소실점(18실점)을 이끈 센터백 이한도, 측면수비와 중원을 가리지 않는 멀티플레이어 여봉훈의 복귀까지 더해지는 등 공수에 걸쳐 더욱 안정감 있는 경기를 펼칠 수 있게 됐다.

상대 안산은 올 시즌 돌풍을 일으키며 리그 4위에 올라있다. 특히 빈치씽코(8골)와 도움 1위 장혁진(7도움) 등의 맹활약으로 2경기 6득점을 기록하는 등 상승세다.

justinwhoi@xportsnews.com / 사진=광주 제공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