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10 17:1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K-리그

"올해 K리그 재밌다"...K리그 흥행 성공, 지난해 총관중 수 돌파 예고

기사입력 2019.08.13 16:50 / 기사수정 2019.08.13 16:51


[엑스포츠뉴스 허인회 인턴기자] 지난 시즌에 비해 올해 K리그는 흥행에 크게 성공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이하 연맹)은 13일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70%가량 진행된 이번 시즌 K리그의 누적 관중이 이미 지난 시즌 총관중에 가까워졌다"면서 "K리그1, 2 모두 다음 라운드에서 작년 총관중 수를 넘어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시즌 하나원큐 K리그1(1부리그) 2019 경기당 평균 관중은 8051명이다. 작년(5265명)에 비해 52.9%나 증가한 수치다. 26라운드 6경기에서 올해 평균 관중수만큼 입장한다면 작년의 총관중 수를 넘어선다.

연맹 자료에 따르면 K리그1은 25라운드까지 120만 7597명의 누적 관중을 기록했다. 벌써 지난해 총 관중인 124만 1320명에 근접했다.

현재 K리그1은 울산과 전북의 '현대 家' 양강 구도, 3위까지 주어지는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위한 치열한 중위권 싸움 등이 어느 때보다 흥미롭다.

마찬가지로 K리그2(2부리그)도 인기몰이에 성공했다. 23라운드까지 치른 현재 누적 관중은 30만 4953명이며 평균 관중은 2652명이다. 상승폭은 74.4%로 작년(1521명)에 비해 크게 증가했다.

K리그2 역시 다음 라운드에 올 시즌 평균 관중 수만 찾아도 지난해 총 관중(31만 627명)을 돌파한다.

justinwhoi@xportsnews.com / 사진=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